2006년에 뉴욕으로 놀러 갔을 때에 저는 뉴욕 브로드웨이에서 뮤지컬을 한편 보고 싶었어요. 위키드 아니면 헤어스프레이를 보고 싶었지만, 주머니 가벼운 여행객에게 160불도 넘는 티켓 가격을 지불하고 본다는 것은 무리데쓰! 게다가 당시에 두 작품 모두 굉장한 인기몰이 중이라서 미리 예매를 하지 않으면 티켓을 구하기 힘들 정도였습니다.

하지만 그곳은 기회의 땅 미쿡의 중심 매너튼이잖아요!!! 저와 같은 왕소금 관광객들을 위해 뉴욕 브로드웨이에는 할인티켓 예매소 TKTS가 있습니다. TKTS는 당일에 취소되거나 미판매된 티켓을 20~50% 할인하여 구입할 수 있는 곳인데요. TKTS의 단점이 있다면, 저렴한 티켓을 찾아 엄청난 인파가 모여들기 때문에 굉장히 긴 줄을 서야 한다는 것과 원하는 공연의 티켓이 남아 있는 요행을 바래야 한다는 것이죠.

벌떼같은 인파를 헤치고 눈에 불을 켜고 전광판을 들여다 보았으나, 제가 가장 보고싶어했던 위키드는 단 한장도 남아있지 않더라구요. 위키드 다음으로 보고 싶어했던 2순위 뮤지컬 헤어스프레이 역시도 한 좌석도 없음 ㅠ.ㅠ

그러나 티켓 부스에서 직원에게 물어보니 위키드는 없지만, 헤어스프레이는 마침 딱 한 좌석 나왔다는 거에욧. 옴마나~ 혼자서 뮤지컬을 보러 온 게 얼마나 다행인지! 신나서 얼른 구입했죠. 룰루랄라 티켓을 사들고서 Neil Simon Theatre로 이동했습니다.

헤어스프레이는 60년대를 배경으로 Tracy라는 뚱뚱한 여고생이 TV 스타가 되는 과정을 담고 있으나, 실상은 인종차별이나 외모 지상주의에 대한 유쾌한 반란을 담고 있습니다. 트레이시 역할을 맡은 육덕진 몸매의 여주인공을 비롯한 출연자들의 시원한 가창력과 화려한 무대! 정말 멋졌습니다. 게다가 구석구석 재미있는 요소들이 꽤 많이 숨겨져 있는데 특히나 트레이시 엄마의 주책스러운 연기와 조연들의 활약 덕택에 자칫 무거울 수 있는 주제가 맛깔나게 요리된 것 같아요.

다만 제 저주받은 리스닝 실력 탓인지, 문화적 배경이 다른 탓인지 때때로 옆사람이 왜 저리도 자지러지게 웃나 싶었습니다. 네 영어실력이나 탓하라면 딱히 할 말은 없지만, 유머를 제대로 이해하려면 문화적 배경이 통해야 하나봐요. 헤헤.  

공연이 끝나고서나서 길가로 나왔는데, 출연했던 배우들이 극장 앞으로 나와 싸인도 해주고 함께 사진도 함께 찍더라구요. 오른쪽에 저 동글동글한 아저씨가 Tracy의 엄마 (아빠 아니고 엄마) 역할을 맡은 분이었습니다. 워낙 감칠맛 나게 재미있는 연기를 펼친터라 제일 큰 환호를 관객들에게서 받았다는...^^;


그나저나 위키드 너무 너무 보고 싶은데, 열심히 짱구를 굴려봐야 겠네요. 초록 마녀, 스릉흔드! 자리주삼...ㅠ.ㅠ

'Verdant Story > Verdant Cultur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연극 산불  (0) 2012.04.27
뮤지컬 그리스  (0) 2012.04.25
뮤지컬 헤어스프레이  (0) 2012.03.07
뮤지컬 스타마니아  (0) 2011.01.15
그 곳을 떠나면 빛을 잃는 것들  (1) 2010.09.20
봄바람 그리고 보사노바  (0) 2010.05.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