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게 있어 훌륭했던 조언은 바로 "코치를 두라"는 조언이었습니다. 처음엔 이 조언을 듣고 분개했습니다. 어쨌든 저는 CEO였고 꽤 경험도 많았거든요. 내게 코치가 왜 필요하다는 건지 궁금했습니다. 내가 뭔가를 잘못하고 있는건가 싶기도 했고요. 무엇보다도 만약에 내가 이쪽 분야에서 세계 최고라면, 코치가 어떻게 내게 조언을 할 수 있느냐는 것이 제 요지였습니다. 하지만 그것은 코치가 하는 일이 아니더군요.

코치는 당신만큼 플레이를 잘하지 않아도 됩니다. 그들은 당신이 하는 것을 유심히 관찰하고 당신이 최선을 다할 수 있게끔 조력하는 것입니다. 코치는 타인의 눈으로 지켜본 다음 그것을 그 자신의 언어로 묘사하고, 그 문제에 어떻게 접근할지 논의하는 사람입니다. 

- 구글 CEO 에릭 슈미트 (Eric Schmidt)

'Green Information > 일상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새로운 시작  (0) 2013.07.01
무재칠시 (無財七施)  (0) 2013.05.31
코치를 두라  (0) 2013.05.19
혹시...지금 울고 계세요?  (0) 2013.05.08
작은 목소리들을 담고 달리는 버스  (0) 2013.05.03
모든 부모는 그들만의 잠언을 갖고 있다!  (2) 2013.04.12

+ Recent posts